본문 바로가기
  • dreamer mystee
diary/끄적끄적

블태기(블로그+권태기)가 온 것인가?

by mystee 2021. 5. 24. 04:51

 


올해 4월 20일에 찍은 석양

 

블로그 + 권태기..

블로그를 하는 사람이 블로그를 운영하는 것에 점점 지쳐가거나 흥미를 잃는 것을 블태기라고 부른다.

 

블로그를 열심히 운영하기 시작한지 2년이 되어가는 이 시점에서,

혹시 지금의 이런 기분이, 이런 상황이 블태기라고 한다면 3번째 블태기가 온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블로그를 쉰 적은 없었다. 어떻게든 다시 마음을 다잡았다.

블태기가 와있을 때에도 글은 언제나 열심히 썼고, 길게 썼다.

 

 

그런데 앞으로는 가끔은 아주 짧은 글도 써보려고 한다.

뭐든 너무 열심히 하면 지칠 수가 있다.

그러니 가끔은 블태기가 올 때나, 정말 정말 아무런 쓸 글이 없거나, 시간이 없어 바쁠 때에는 딱 한 줄짜리의 글이라도 써보려고 한다.

 

 

 

 

닐기

컴퓨터, 게임

nilgi.tistory.com

나의 블로그 이웃분 중에 한분인 닐기 님이다.

닐기 님은 가끔은 정말 한두 줄 정도의 짧은 글도 남기신다.

(그런데 님기 님은 '대부분이 짧은 글이고, 긴 글이 가끔'이라고 하신다. 생각해보니 그렇다.)

나도 가끔은 그렇게 편하게 글을 남겨야겠다는 생각은 닐기 님을 보고 했다.

그렇다고 닐기 님이 블로그를 대충 하신다는 뜻은 아니다.

 

닐기 님은 나의 블로그의 (정신적이 아니라) 기술적 지주 님이셨다.

블로그나 구글 애드센스의 초기 세팅 같은 것을 닐기 님의 블로그를 통해서 배웠다.

그리고 재작년 여름부터 시작한 나의 블로그 생활에 초반부터 이웃으로 계셨던 분이다.

블로그 초기에는 이웃 분들이 계신 덕분에 블로그를 해나갈 수 있었으니, 닐기 님도 정신적 지주라고 할 수도 있겠다.

 

이외에도 좋은 이웃 분들이 많이 계시다.

데보라 님, 공공 님, 세싹 (새싹이 아니다)님 등등..

 

나는 웹상의 인연도 소중한 인연이라고 생각한다.

일명, 씨버러버...? u_u ??

뭐 어쨌든 얼굴은 모르더라도 웹상의 인연도 인연이다.

그러니 아무 말도 없이 갑자기 블로그 관리를 안 하기 시작하는 행동은 하지 않을 생각이다.

내가 블로그를 그만 한다면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같은 종류의 글을 쓸 것이다.

하지만 물론 아직은 그럴 예정이 전혀 없다.

 

 

 

 

미스티의 '블로그를 하는 이유'

정보를 제공하는 포스팅에는 이야기를 하듯이 경어체를 쓰지만, 이 포스팅은 일기 형식의 글이므로 평서체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 ♬ Aphex Twin - Avril 14th (2001) 사진 출처 Unsplash 블로그를 다시

mystee.tistory.com

일단 이유가 있어서 시작했던 블로그고,

아직 블로그를 통해서 이렇다 할 뭔가를 이룬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시작도 못했다)

 

블로그를 그만둔다면.. 그것은 유튜브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때가 되려나..?

물론 아직 그럴 준비는 전혀 되어있지 않다.

 

 

 


이 글이 도움이 됐다면 하단의 공감 버튼을 꾹 눌러서
빨간 하트로 만들어주세요.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지인에게 보여주고 싶은 글이었다면
공감 버튼 옆을 클릭해서 SNS 공유해주세요.
댓글은 블로그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

 


 

 


댓글11

  • 空空(공공) 2021.05.24 06:41 신고

    전 다음에서 이곳 티스토리로 옮겨온 이후로 블태기라고 여기는 시간은
    없었던것 같습니다
    가끔은 댓글 다는게 좀 부담스러울때가 있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제가 언급이 되서 황송합니다 ㅎ
    짧게라도 글을 올린다는건 참 중요한 일입니다
    답글

    • mystee 2021.05.24 21:18 신고

      굉장히 오랜 시간동안 블태기가 오지 않으셨었군요.
      대단하십니다. 블로그가 그냥 생활 속에 녹아있으시군요.

      저도 공공 님의 블로그의 수많은 댓글들을 보면 '어떻게 저길 다 답방을 가시지?' 라고 느꼈던 때가 많습니다.

  • 닐기 2021.05.24 07:57 신고

    블로그를 위한 석양입니까? 마음에 담은 석양입니까?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대는 석양이 예뻐서 찍었으니까요.
    아뮈터블~
    회색글씨 - 그런데 님기 님은 >> 그런데 닐기 님은... 입니다. 수정하지 마십시오. 또한 추억이거늘

    그리고 저 블로그 대충합니다. ㅋㅋ
    답글

    • mystee 2021.05.24 21:26 신고

      올릴 사진이 없는 글이라서 그냥 사진 뒤지다가 찾아낸 겁니다.
      님기 님이라는 오타를 냈군요. 이런..
      관심법을 쓰십니까? 수정하지 말라고 안쓰셨으면 제 성격에는 분명 수정을 했을 겁니다. 으허허.

  • 세싹세싹 2021.05.24 12:00 신고

    앗 저도 언급해 주시니 감사하네요 새싹 아니고 세싹이라고까지 알려주시고~! ㅋㅋ
    권태기 올때가 있죠 ㅠㅠ
    짧은 글 쓰셔도 되니 부담없이 하셨음 좋겠네요^^
    이렇게 만난 것도 정말 소중한 인연이죠~!
    답글

    • mystee 2021.05.24 21:28 신고

      하지만 이 또한 곧 지나갈 겁니다. ^^
      다시 블로그에 재미를 붙일 때가 분명 올겁니다.

      왜 새싹이 아니라 세싹이지? 오타 나셨나?
      했다가 세싹님 이름 보고 수긍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ㅎㅎ

  • 알맹e 2021.05.24 12:31 신고

    블태기는 꼭 주기적으로 찾아오죠 ㅠㅠ 전 의지가 약해서 블태기가 올 때마다 쉬곤 했었지만 이웃들을 생각하는 미스티님 마음이 감동이네요 ㅎ 포스팅이란게 읽어보기만 한 사람은 절대 모르죠~ 포스팅할 때 들어가는 어마어마한 노력들을요 ㅎㅎ 말씀대로 종종 짧은 포스팅을 하는 방법도 블태기를 이겨내는 좋은 방법인듯 합니다.
    저는 누가 제 글 기다리겠나 싶어 아무 말도 없이 오래 쉬곤 했었는데 미스티님 이번 포스팅 보니 반성이 많이 되네요
    답글

    • mystee 2021.05.24 21:37 신고

      와우~ 돌아오셨네요?
      알맹이 님의 블태기 잠수를 두번 목격했습니다. ㅎㅎ
      마침 이 글을 쓰면서 소식 없이 사라진 여러 블로거 님들도 떠올랐는데, 바로 알맹이 님이 나타나시네요.

      맞습니다.
      글 하나 쓰는데 하루를 다 쓰는 때도 가끔 있고.. 그렇죠.
      특히 알맹이 님의 여행기들은 정말...
      분량을 3분의 1로 줄여서 세번은 나눠서 올려야할 것 같은 느낌도 들더라고요.

      알맹이 님은 주로 여행 이야기를 올리시는데 지금 시국이 시국이라 더 글을 올리기가 뭐하셨을 거예요.

  • Deborah 2021.05.25 05:21 신고

    전 닐기님 블로거 방문 몇차례 했는데 저를 싫어 하시는 눈치가 하하하 아니 그런것이 아니라 그냥 느낌이 쎄한 그런 ..하하하 아마도 저의 착각이겠지요. 우리 미스티님의 정신적 지주라고 하시는데 하하하 아마도요.. 그래요. 꼭 말해주세요. 떠날때는 말을 하셔야 합니다.
    답글

    • mystee 2021.05.25 17:55 신고

      너무 스타일이 다르신 분들이라 두분이 블로그로 소통하면 어떤 느낌일지 상상이 안되긴 합니다. ㅎㅎ
      그런데 데보라 님이 뭘 잘못한게 있다고 설마 싫어하실리가요~
      정신적 지주는 데보라 님과 공공 님입니다.
      닐기 님은 맨날 저 놀려요~ u_u ㅎㅎ

      제가 아무 말도 없이 갑자기 블로그를 안하기 시작하고, 큰 사고가 나거나 납치된 겁니다. ㅎㅎ

    • Deborah 2021.05.26 06:02 신고

      설마 납치까지야 하하하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사고를 냈으면 모를까나..하하하 그래요 그런일이 없어야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