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dreamer mystee
blogger mystee/연예

김사랑 - Feeling 『 나만의 슈가맨 3편 』

by mystee 2020. 2. 26. 18:30

 


정보를 제공하는 포스팅에는 주로 이야기를 하듯이 경어체를 쓰지만,

이 포스팅은 일기 형식의 글이므로 평서체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

 


 

 

 

 

♬ 김사랑 - Feeling (1999) (작사・작곡 김사랑)

 

 

 

가사를 보실 분은 '더보기' 를 클릭해주세요.

 

더보기

이제는 사라진 시간들 속에 너의 기억만 남아
아마도 내겐 영원한 아픔으로


몇 번이나 내게 물었지 왜 우리가 헤어져야 해
마지막 상처를 받은 태양의 입맞춤


이 세상 끝나는 그 날
너의 곁에 있어


In my feelings 꿈 속에서도 그리워
난 너의 곁에 영원히 잠들고 싶어
In my feelings 죽음같은 너와의 이별
난 너뿐야 난 너인 걸 너를 사랑해


이 세상 끝나는 그 날
너의 곁에 있어


In my feelings 꿈 속에서도 그리워
난 너의 곁에 영원히 머물고 싶어
In my feelings 죽음같은 너와의 이별
난 너뿐야 난 너인 걸 알아
In my feelings 끝이 아닌 거야 우린

내 마지막 내 전부인 너를 사랑해

 

 

 

첫 앨범의 전곡을 자신이 작사, 작곡을 하고,

노래 뿐만 아니라 악기 연주까지 다 본인이 한 18살의 괴물 김사랑.

(생년월일 1981년 12월 3일, 올해 나이 40세)

 

김사랑 역시 내가 전에 포스팅한 김원준과 마찬가지로,

가수 보다는 뮤지션이라는 말이 더 어울리는 사람이다.

 

김사랑의 곡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곡은, 많은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Feeling 이다.

 

 

 

 

 

 

 

아무도 물어보지 않았고 아무도 궁금하지 않은,

이 곡에 대한 나의 추억은 20살 때, 대학교 1학년 새내기 때로 돌아간다.

(이 곡이 내가 20살 때 발표된 곡은 아니지만, 발표됐던 해보다는 20살 때에 더 많이 들었던 것 같다.)

 

대학교를 입학하기 전에 1박2일로 OT를 갔는데,

나는 거기서 웃는 얼굴이 굉장히 예쁜 같은 과 3학년 누나에게 첫눈에 반하고 말았다.

그 누나가 당시에 가장 좋아했던 뮤지션이 바로 이 김사랑이었다.

 

난 사실 김사랑을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았었다. (싫어했다는 뜻도 아니다. 그냥 관심이 많이는 없었다.)

그런데 이 Feeling 이라는 곡 만큼은 좋았었다.

그 누나가 좋아하는 뮤지션이니 당시에 꽤 많이 들었던 것 같다.

 

 

 

어느덧 나는 그 누나에게 점점 더 빠져들어서 상사병을 앓게 되었고,

혼자 끙끙 앓고 괴로워하는 시간들이 많아졌었다.

내가 고백을 했던 것인지, 아니면 나의 마음이 너무 티가 나서 그 누나가 자연스럽게 알게 됐던건지,

어쨌든 기억도 나지않게 그 누나는 나의 마음을 알게 되었다.

 

그 전까지의 나의 연애는,

내가 먼저 마음이 생겨서 고백하면 언제나 거절 당했고,

그동안 내가 사겼던 상대들은 나에게 먼저 고백을 해온 사람들 중에서

나도 마음이 조금 있을 경우에 사겼던게 전부였다.

 

그런데, 그랬던 나에게 그 누나도 마음이 있었다.

나처럼 마찬가지로 OT 때부터 나를 보고..

아.. 참.. 내가 내 손가락으로 적기가 뭐하다.. 암튼 그랬었다고 했다.

내 인생 최초의 서로가 서로에게 첫 눈에 반한 일이었었다.

최초이자 마지막이었던 것 같다.

서로가 서로에게 첫 눈에 반할 확률이 얼마나 되겠는가.

나이가 들어갈수록 그런 일은 많이 없어진다.

 

 

 

사귀기 전부터 나는 3학년 선배들 여럿에게 미움을 받았고,

어쨌든 여러 어려움을 이겨내고 당당하게 사귀기 시작했지만,

그 연애는 1년을 넘기지는 못했었다.

 

그 누나는 사귀는 중에 나에게 김사랑 같다는 말을 자주 했는데, (절대 결코 닮은 구석은 없다.)

그건 얼굴을 말했던건 절대 아니었고, 나도 기타를 치고 있었기 때문에,

누나의 인생에서 일렉기타를 치는 사람은 아마도 내가 처음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오랜만에 김사랑의 Feeling을 듣는 지금,

그 시절의 기억과 설렘이 내 머리와 마음 속에 밀려온다.

그 시절의 고민과 방황, 행복했던 기억들 또한 애틋하게..

 

 

 

 

 

 

 

슈가맨 김원준, 그는 누구인가?

이 포스팅은 PC로 작성되었습니다. 모바일로 보시는 분들에게는 줄 바꿈이나 문단의 나눔 등이 어색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이번 주에 슈가맨3에 나올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는 김원준, 슈가맨에서는 현재도 활동..

mystee.tistory.com

 

내가 기타를 치게 된 계기

이 블로그의 포스팅들은 PC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모바일로 보시는 분들에게는 줄 바꿈이나 문단의 나눔 등이 어색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정보를 제공하는 포스팅에는 주로 이야기를 하듯이 경어체를 쓰지만,..

mystee.tistory.com

 

레드웨일 (REDWHALE) - EVERYDAY I LOVE YOU

이 블로그의 포스팅들은 PC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모바일로 보시는 분들에게는 줄 바꿈이나 문단의 나눔 등이 어색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들려주는 게 부끄럽기도 하고, 끝이 좋지 않았던 팀이라 이 음악을 소..

mystee.tistory.com

 

우주인 - Better girl (feat. 최유진)

이 블로그의 포스팅들은 PC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모바일로 보시는 분들에게는 줄 바꿈이나 문단의 나눔 등이 어색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저번에 포스팅한 레드웨일 (REDWHALE) - EVERYDAY I LOVE YOU 레드웨일..

mystee.tistory.com

 

 


이 글이 공감이 됐다면 하단의 공감 버튼을 꾹 눌러서 빨간 하트로 만들어주세요.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지인에게 보여주고 싶은 글이었다면 공감 버튼 옆을 클릭해서 SNS에 공유해주세요.

댓글은 블로그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

 


 


댓글4

  • Deborah 2020.02.26 21:55 신고

    대단해요. 이분 정말 재능이 있는 분이죠. 진정한 뮤지션 맞구요. 무엇보다 삶을 노래로 표현한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인데요. 이렇게 노래로 자신의 삶을 표현하니 정말 멋진 것 같습니다.
    답글

    • mystee 2020.02.28 10:22 신고

      어린 나이부터 본인 혼자 모든 악기를 다 녹음하고, 작사 작곡도 다 해서 앨범을 내는 천재 뮤지션이었는데,
      그거에 비해서 아주 많이 뜨지는 못했어서 아쉬운 뮤지션인 것 같아요.

  • sotori 2020.03.01 23:04 신고

    제가 다 설레는 러브 스토리네요 ㅎㅎ
    노래는 참 신기한 매력이 있는것 같아요
    이렇게 어떤 노래를 들었을때,
    그 노래를 즐겨듣던 때가 떠오르니까요 ^^
    처음 듣는 노래인데 미스티님 스토리와 함께 들으니 참 듣기가 좋네요.
    답글

    • mystee 2020.03.02 10:01 신고

      맞아요.
      음악의 굉장한 힘이죠.
      그 시절의 기억을 자동적으로 소환.. u_u
      다시 그 시절의 설렘을 느끼는 날이 언젠가는 오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