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dreamer mystee
blogger mystee/여러가지 리뷰

흑임자찰떡설빙 후기 (feat. 특이점이 온 매장, 설빙 봉선점)

by dreamer mystee 2021. 10. 21. 03:26

 


 

빙수에는 팥이 들어가야 합니다.

그래서 제가 설빙에서 가장 좋아하는 메뉴는 '팥인절미설빙'이었습니다.

그런데 설빙에 제가 그동안 몰랐던 메뉴가 있더군요.

바로 흑임자찰떡설빙입니다.

오늘은 흑임자찰떡설빙의 간단한 리뷰와 제가 다녀간 매장인 설빙 봉선점에서 놀라운 것을 목격해서 그것(?)도 소개해볼까 합니다.

 

 

 

설빙 봉선점

 

광주 봉선동에 있는 설빙 봉선점을 갔습니다.

이렇게 추워졌는데 무슨 때아닌 팥빙수냐고 물으신다면, 9월 19일에 간 것을 이제야 올리는 것입니다.

 

설빙의 매장 내부는 다 비슷비슷한 편이라 딱히 매장을 소개할 일도 없는데, 지금까지의 설빙 후기와 다르게 여기는 매장을 소개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빙수를 다 먹고 나가면서 매장 내부에서 뭔가를 목격해버린 것인데.. 그건 마지막에 소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별 대단한 건 아닙니다.)

 

 

 

 

 

 

 

흑임자찰떡설빙

 

글의 초반에 흑임자찰떡설빙'그동안 몰랐던 메뉴'라고 소개를 했는데,

그 이유는 설빙의 홈페이지에서는 이 메뉴를 볼 수 있었지만, 매장 내의 메뉴판에는 이 메뉴의 이름이 적혀있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매장별로 다를 수가 있지만, 제가 전에 갔던 설빙 풍암점과 이곳 설빙 봉선점은 그랬습니다.

메뉴판에 적혀있지 않았습니다.

 

 

 

 

여름을 맞이하여 설빙에서 팥인절미설빙을 먹어본 후기

♬ 윤종신 - 팥빙수 with J Rabbit(제이래빗) (2013) (작사 윤종신・작곡 이규호・편곡 황성제(황군단_BJJ MUSIC)) 빙수에 대해서 포스팅하기 위해서 제목부터 딱인 이 BGM을 넣어보았습니다. 윤종신이 부

mystee.tistory.com

빙수에는 무조건 팥이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제가 설빙에서 가장 좋아하는 메뉴는 팥인절미설빙입니다.

 

 

 

 

설빙에서 리얼그린티설빙과 초코브라우니설빙을 먹어보았다.

해마다 여름이면 한번 이상은 찾아가는 설빙을 올해도 가봤습니다. 작년에는 혼자서 갔었지만, 올해에는 My Mom과 함께~ 여름을 맞이하여 설빙에서 팥인절미설빙을 먹어본 후기 이 포스팅은 PC로

mystee.tistory.com

그런데 이전에 팥인절미설빙만 먹지 말고 다른 것도 먹어보자고 리얼그린티설빙초코브라우니설빙을 먹어봤다가 후회만 했습니다.

 

 

 

'정녕 설빙에서 팥이 들어간 설빙은 팥인절미설빙 뿐이란 말인가?'라는 생각에 설빙 홈페이지를 뒤져봤더니 흑임자찰떡설빙이라는 녀석에 팥이 있길래 '이거다! 그런데 그전에 갔을 때에는 왜 이 메뉴를 못 봤지?' 하면서 설빙을 갔더니 메뉴판에 흑임자찰떡설빙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점원에게 흑임자찰떡설빙이란거 없냐고 물어보니 있다고 하십니다.

 

 

 

'그런데 왜 메뉴판에는 안 쓰여있는 거야?'

 

 

 

1인 1빙수를 고집하는 것은 아니지만..

애인도 아닌 사람과 같은 빙수를 먹는 것은.. 용납이 안됩니다.

그래서 1인 1빙수로..

 

그리고 연유가 위와 같이 그릇에 담아져서 나왔습니다.

그전에 갔던 풍암점에서 연유가 플라스틱 포장으로 바뀌었길래 좀 그랬는데... 매장마다 차이가 있나 봅니다.

그러면 굳이 플라스틱 비닐 포장을 쓰는 설빙 풍암점을 되도록 가지 않도록 해야겠습니다.

 

 

 

흑임자찰떡설빙도 맛있습니다.

역시 빙수에는 팥이 들어간 것이 진리입니다.

예전에는 설빙을 가면 무조건 팥인절미설빙이었는데, 앞으로는 흑임자찰떡설빙팥인절미설빙 중에서 갈등을 할 것 같습니다.

가격은 10,900원으로 팥인절미설빙보다 1,000원 비쌉니다.

 

 

 

 

특이점이 온 설빙 봉선점

 

설빙 봉선점의 입구를 들어설 때에는 못 봤던 것이 다 먹고 나갈 때에 갑자기 눈에 들어왔습니다.

 

 

 

...??!!

 

 

 

 

 

 

 

 

 

 


이 글이 도움이 됐다면 하단의 공감 버튼을 꾹 눌러서
빨간 하트로 만들어주세요.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지인에게 보여주고 싶은 글이었다면
공감 버튼 옆을 클릭해서 SNS 공유해주세요.
댓글은 블로그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

 


 

 


댓글8

  • 空空(공공) 2021.10.21 07:32 신고

    저도 빙수에는 팥이 들어 가야 합니다
    제가 선택하면 제1순위가 팥빙수입니다

    그란데 곰돌이 섬뜩하네요
    일부러 저런 건 아니겠지요
    답글

    • dreamer mystee 2021.10.21 19:46 신고

      어린 아이들이 과격하게 가지고 놀다가 저렇게 된 건지 어쩐건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목이 뜯어진 상태로 그대로 방치해둔 것은 맞는 것 같습니다. ㅎㅎ
      조만간 바느질로 셀프로 꿰맬 생각으로 잠시 놔뒀는데 그 짧은 순간에 제가 발견한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 이제 말할게 2021.10.21 08:13 신고

    글 잘 봤어요~^^
    답글

  • 닐기 2021.10.21 08:25 신고

    곰과 의자 위치를 봐서는 설빙 사장님이 종합격투기나 주짓수를 배우시는 것 같습니다.
    날이 추워서 빙수가 눈에 들어오질 않습니다. 오돌돌~추워~
    답글

    • dreamer mystee 2021.10.21 20:05 신고

      저런 인형을 그냥 놔두는 쿨함에 반했습니다.
      어쩌면 현대미술, 설치미술 등에 조예가 깊으신 분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 Deborah 2021.10.21 19:47 신고

    어구나 곰 인형이 상팔자네요. 한국에 있어서 이런 것도 다 드시고 하시지요. 외국에 한번 살아 보세요. 한국 음식이 그리움이 됩니다. 빙수를 1인 고집 하는 이유가 다 있군요. 애인 아닌 분하고는 절대 같이 먹지 않는다는 말에 빵 터졌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dreamer mystee 2021.10.21 20:07 신고

      상팔자라니요~
      사진 다시 잘 봐보세요.
      목이 잘려서 살해 당했잖아요. ㅠ_ㅠ

      저는 일본에서는 한식이 전혀 그립지는 않았었습니다.
      오히려 매운 음식이 적은 일본 음식이 더 입맛에 맞더라고요.
      같은 아시아 음식이라 비슷한 부분이 있으니 그립지 않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유럽이나 미국 쪽으로 가면 그리울 수도 있을 것 같아요.

    • Deborah 2021.10.21 20:11 신고

      어머나..왜 저런 걸 ㅠㅠ 아니 이해 안가네요. 가게에 저렇게 된 것을 그대로 방치를 했다니요.. 사진은 그냥 지나쳐서 자세히 보지 못했네요.